Notice
공지사항
삼보물산 최신 뉴스 바로가기=> 최신 뉴스
   봉선화 와 봉숭아

작성자 소금쟁이
작성일 2009-11-22 (일) 11:50
조회: 3277     


봉선화 (Garden Balsam, 뜻: 경멸, 신경질, 나를 건드리지 마세요)
분류 식물 > 꽃과 풀 > 쌍떡잎식물 > 무환자나무목 > 봉선화과 분포 아시아 |
서식지  습하고  봉숭아로도 불르기도 합니다


봉숭아라고도 함.
봉선화과(鳳仙花科 Balsaminaceae)에 속하는 1년생초.

봉선화 /봉선화(Impatiens balsamina)
키는 60㎝ 정도이며, 잎은 피침형으로 어긋나고 잎가장자리에 잔 톱니들이 있다.
꽃은 7~8월에 잎겨드랑이에 1~3송이씩 모여 피며,
꽃색은 품종에 따라 여러 가지이다. 꽃잎과 꽃받침잎은 각각 3장으로
꽃받침잎 1장이 길게 꽃 뒤로 자라 거(距)가 된다. 열매는
삭과(蒴果)로 익는데 만지면 황갈색 씨가 터져 나온다.

인도, 말레이시아, 중국 남부가 원산지로 뜰에 널리 심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봉선화를 언제부터 심었는지 정확하지 않으나,
1241년 완성된 〈동국이상국집 東國李相國集〉에 "7월 25일경
오색으로 꽃이 피고 비바람이 불지 않아도 열매가 자라 씨가
터져 나간다는 봉상화(鳳翔花)"가 언급되어 있는 점으로 보아
고려시대 이전부터 봉선화를 널리 심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꽃의 생김새가 마치 봉(鳳)을 닮아 봉선화라고 부른다.
조선시대 책에는 봉선화로 되어 있는데,
이 봉선화가 봉숭아로 발음된 것 같다.
부녀자들이 언제부터 손톱을 물들이는 데 봉선화를 사용했는지는
확실하지 않으나, 고려 충선왕 때 손톱에 봉선화를 물들인
궁녀에 대한 전설이 있는 것으로 보아 그 이전부터 있었던 것 같다.
봉선화꽃을 백반과 함께 짓이겨 손톱에 동여맨 후 하루가 지나면 곱게 물든다.

한국에서 옛날부터 자라던 종류로는 물봉선(I. textori)과
노랑물봉선화(I. nolitangere)가 있는데, 이들은 산이나 들의 습지에서 흔히 자란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7 브레이크뉴스(인터넷)2010.05.15 소금쟁이 2010-05-15 4166
16 봉선화소금 신상품 소금쟁이 2010-03-26 3432
15 삼보물산 서울사무소 안내 소금쟁이 2010-01-18 3400
14 봉선화 와 봉숭아 소금쟁이 2009-11-22 3277
13 천일염전 바닥재(pvc장판)논란 소금쟁이 2009-05-01 4255
12 봉선화와 소금과의 관계 소금쟁이 2009-03-08 3396
11 비즈니스저널 기사 master 2009-01-13 3765
10 비즈니스저널 기사 master 2009-01-13 3582
9 기름유출 여파 서해안 천일염 값 폭등 소금쟁이 2008-01-22 4791
8 대한민국 혁신기업인대상수상(뉴스피플지선정} 소금쟁이 2007-12-06 4398
7 스포츠조선 2007 대한민국 우수기업 & 브랜드 소금쟁이 2007-12-01 3040
6 스포츠서울 2007톱 브랜드선정 소금쟁이 2007-11-30 3210
5 천일염이 식품으로 44년 만에 소금쟁이 2007-11-27 3151
4 물과소금이 백화점선물로 ??? 소금쟁이 2007-10-30 3024
3 데일리안 뉴스 봉선화소금소개 소금쟁이 2007-10-30 2899
12
상 호 : 봉선화식품 / 가공소금 전문생산 업체
공 장 : 경기도 광주시 곤지암읍 경충대로 101번길 42/ 대표전화:031-767-3282/팩스:031-767-3284
오늘방문 : 13
어제방문 : 7
전체방문 : 76,453